해외 인기폰 3000대, 다이소 내 자판기에 풀린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휴대폰 자판기 업체인 ㈜폰플러스컴퍼니(대표 이응준)가 창립 3주년을 맞아 해외 인기폰 3000대 직구 대행 행사를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출고가 89만9800원인 ‘갤럭시노트5’는 다이소 매장 내 자판기에서 59만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대만 제조사 에이수스에서 출시한 ‘젠 맥스’는 19만9000원에 판매한다. 대용량 배터리(5000mAh)를 탑재해 37시간의 연속 통화시간을 자랑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루미아550’은 5만9000원에 구매 가능하다. 샤오미 ‘홍미3’, 아이폰SE 등의 해외 직구폰도 만나볼 수 있다. 


해외 직구폰은 다이소 휴대폰 자판기 및 폰플러스컴퍼니 앱을 통해 12개월 선택약정 할인(20% 요금할인)으로 구매할 수 있다.

사후서비스(A/S)도 가능하다. 국내 및 해외 공식 A/S센터를 통해 1년 동안 A/S 대행업무를 받을 수 있다.

이응준 폰플러스컴퍼니 대표는 “향후 홍콩 법인 입점으로 A/S 및 사후 관리에도 집중해 소비자가 신뢰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