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롯데제과ㆍ풀무원과 단독 프로모션 실시…‘빈지노 빼빼로 스낵앨범’ 등 판매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SK플래닛 11번가가 롯데제과, 풀무원 등과 손을 잡고 단독 프로모션을 실시, 전략적 협업을 통한 차별화된 고객 혜택을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11번가는 오는 30일까지 롯데제과와 래퍼 ‘빈지노’가 콜라보한 한정판 ‘빈지노 빼빼로 스낵앨범’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11번가 단독으로 빈지노 영상을 3D로 볼 수 있는 ‘3D 홀로그램’을 증정한다. 그 외에도 ‘롯데제과 혜택ZONE’에서 ‘꼬깔콘 행운번호 경품 이벤트’, ‘혜택존 전용 11% 할인쿠폰 발급’ 등의 이벤트도 실시한다.

27일부터는 11번가 내 ‘풀무원ZONE’을 오픈해 11번가 고객에게만 제공하는 ‘바른약속 캠페인’을 실시한다. 첫번째로, 풀무원의 신제품 ‘자연은 맛있다 생라면’ 패키지를 단독 구성해 할인가에 판매한다. ‘생라면 4입x 3개’와 사은품(육개장칼국수 2입 바캉스 패키지)을 9900원에 마련했다. 그 외 ‘건강한 식습관 캠페인’, ‘11번가 전용 쿠킹클래스&레시피’ 등 특별 코너도 만나볼 수 있다. 


올해 SK플래닛은 제조사와의 JBP(Joint Business Plan) 체결을 추진해 상반기에만 총 25개 업체와 JBP를 맺었다. 특히 11번가와 JBP를 맺은 브랜드들의 매출은 올해 1~5월 기준, 전년 대비 76% 상승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1월 11번가와 JBP를 맺은 ‘롯데제과’는 1~5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78% 급증했으며, 3월 JBP를 맺은 ‘풀무원’의 경우, 올해 3~5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17%나 뛰어올랐다.

박준영 SK플래닛 MD 본부장은 “제조사와의 직접적 제휴를 맺은 성과가 속속 나타나는 가운데, 타사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특별한 혜택, 상품, 서비스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제조사와 더욱 긴밀한 상호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온라인 쇼핑시장을 선도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11번가는 식품외식업계 대표 기업인 SPC그룹과 함께 ‘던킨도너츠 x 쇼미더머니5’ 콜라보 기획상품 4종을 오는 30일까지 최대 30% 할인가에 단독 판매한다. 마이크 디자인의 커피&도넛 세트인 ‘쇼미더 마이크 세트’, 오디오 붐박스 디자인의 도넛박스 ‘쇼미더 붐박스’ 등, 11번가 마일리지 차감할인까지 더하면 던킨도너츠 매장가 대비 최대 30% 저렴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