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글로벌새마을포럼’ 28~30일 경주서 개최

[헤럴드경제(경산)=김병진 기자] ‘2016 글로벌새마을포럼’이 28일부터 30일까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새마을개발의 활용’을 주제로 경주현대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은 글로벌새마을포럼과 경북도, 영남대, 지구촌발전재단, 글로벌새마을개발네트워크 등 5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한다.

포럼에는 정홍원 전 국무총리, 옹투(Aung Thu) 미얀마 농업관개부 장관, 다야 가마지 스리랑카 산업부 장관 등 52개국 600여 명이 참가한다.

포럼은 인구와 빈곤, 교육과 평생학습, 공중보건과 건강한 생활, 지구촌 시민의식, 자연자원의 이용과 관리, 지속가능한 발전 등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최외출 글로벌새마을포럼 회장(글로벌새마을네트워크 대표)은 “글로벌새마을포럼은 한국과 개발도상국의 공동발전과 인류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