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아파트 관리비 전용 카드 출시…月최대 2만원 할인

KT가 신용카드사와 제휴를 맺고 아파트 거주 고객의 혜택을 강화할 ‘KT GiGA APT 카드’<사진>를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통신비 할인은 물론 아파트 관리비 자동이체에 따라 ▷관리비를 추가 할인해 주거나(롯데카드), ▷전월 이용실적에 관리비까지 포함돼 실적 달성이 용이한 것(신한, KB국민BC카드)이 특징이다.

해당 카드로 결제 수단을 바꾸면 KT의 기가 인터넷 할인과 관리비 추가 할인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아파트에 거주하지 않더라도, 관리비를 제외한 유무선 통신비 할인은 그대로 제공된다.

‘GiGA APT 롯데카드’는 ‘할인’에 초점을 맞췄다. 전월 실적이 40만원이면 1만원, 80만원이면 1만6000원을 할인해 준다. 관리비 자동이체 및 전월 실적 40만원을 달성할 경우 관리비가 5000원 추가 할인된다. 통신비와 아파트 관리비 할인 혜택을 합할 경우 전월 실적 40만원이면 최대 1만5000원, 80만원이면 최대 2만1000원이 된다. 

KT가 롯데카드, 신한카드, KB국민BC카드와 제휴를 통해 ‘GiGA APT 카드’를 선보인다. 사진은 KT 모델들이 새로 출시한 ‘GiGA APT 카드’를 소개하는 모습.

7월 초 출시 예정인 ‘GiGA APT 신한카드’는 관리비가 전월 실적에 포함돼, 통신비와 관리비 자동이체 만으로 전월 실적을 더욱 손쉽게 달성할 수 있다. 전월 실적 30만원이면 7000원, 70만원이면 1만5000원이 할인된다.

8월에 선보일 ‘GiGA APT KB국민BC카드’는 신한카드와 동일하게 전월 실적에 관리비 포함 30만원 사용시 7000원, 70만원 사용시 1만5000원의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이원호 KT 고객분석실 상무는 “요즘 아파트 관리비를 카드로 납부하는 가정이 증가하는 것에 맞춰 ‘GiGA APT 카드’를 선보였다”며, “무엇보다 160만 이상이 가입한 KT GiGA 인터넷과 GiGA UHD TV를 가정에서 부담 없이 이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혜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