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복지재단, 몽골 ‘숲 조성’ 돕는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KT&G가 몽골의 사막화 방지를 위해 ‘숲 조성’에 팔을 걷고 나섰다.

KT&G복지재단은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강지형 KT&G복지재단 사무국장과 엠 퉁글락(M. Tungalag) 몽골 환경부 산림정책관리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농업 교육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임농업 교육센터는 숲 조성을 위한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에 설립되며, 학습 공간은 물론 영농 실습장도 조성해 실질적인 연구 활동도 지원하게 된다. 

KT&G복지재단이 몽골의 사막화 방지를 위해 숲 조성 전문인력을 양성할 임농업 교육센터를 현지에 설립하고 국제 환경문제 해결에 나선다. 사진은 현지 정부와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오기출 푸른아시아 사무총장, 엠 퉁글락(M. Tungalag) 몽골 환경부 산림정책관리국장, 강지형 KT&G복지재단 사무국장.

교육센터를 통해 임농업 전문가로 양성된 이들은 몽골 전역에 파견되어 사막화 방지와 생태 복원을 위한 숲 조성에 나선다. 조림 사업에는 주로 유실수를 심어 농가의 장기적인 수익원으로 활용되도록 해 몽골의 농업 발전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KT&G복지재단 관계자는 “이번 교육센터 설립은 유엔(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 중 농업발전, 교육제공, 일자리창출, 환경보존에 모두 부합하는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이다”며 “이 사업이 몽골의 사막화를 방지하는 것은 물론 황사 발생을 감소시켜 우리나라 대기 환경을 개선하는 효과도 가져올 것이다”고 밝혔다.

민영화 이후 본격 수출을 전개해 글로벌 5위 담배기업으로 발돋움한 KT&G는 지구촌 곳곳에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랜 내전을 겪은 캄보디아에는 30여 차례에 걸쳐 현지 봉사단을 파견했으며, 지난해 인도네시아에서는 저소득층 가정집 40여 채를 개축해주었다. 몽골에는 2009년부터 국내 유수의 의료진들로 구성된 의료 봉사단을 파견해 현지 주민들의 의료 서비스 향상에 힘써 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