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불타는 버스서 기사 혼자 탈출…35명 사망

[헤럴드경제]중국에서 고속도로를 달리던 대형 관광버스에서 불이 나 35명이 목숨을 잃었다.

탈출구는 하나밖에 없었는데 차를 몰던 버스 기사가 가장 먼저 도망쳐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중국 중남부 후난성 이장현 고속도로를 달리던 버스는,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1백 미터를 더 간 뒤 멈춰 섰다.

이 버스에 기름 새어 불이 붙었고 순식간에 시커먼 연기가 솟아오르며 버스 전체가 불길에 휩싸였다.


부딪힐 때 충격으로 찌그러진 출입문은 열리지 않았다.

유일한 탈출구는 깨진 유리창 하나였다.

순간, 가장 먼저 탈출한 사람은 버스를 몰던 운전기사였다.

사고 생존자 즈샤오핑은 “깨진 창으로 기사가 먼저 도망쳤어요. 사람들이 (먼저 나가려고) 밀고 밟고 아수라장이 됐다”고 밝혔다.

급박한 상황속에서 나몰라라 도망친 버스기사 뒤로 우연히 지나던 고속도로 관리원이 유리창을 깨뜨려 사람들을 구했다.

고속도로 관리원은 “유리를 깼더니 6명이 나왔다. 그 뒤로 옆에도 못 갈 만큼 불길이 거세졌다”고 전했다.

30분 만에 승객 55명 중 35명이 목숨을 잃었다.

단순 사고로는 어처구니없는 인명피해다.

경찰은 가장 먼저 탈출했던 운전기사의 신병을 일단 확보했으며 승객의 탈출을 돕지 않고 운전기사 혼자 탈출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교통법규가 공공연히 무시되는 경우가 많은 중국에서는 사망을 야기하는 대규모 버스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