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재계 “日정부.일본은행에 엔고 대응하라”압박

[헤럴드경제]일본 경영인 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 대표가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에 따른 엔화 강세(엔고)에 대해 자국 정부와 일본은행이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사카키바라 사다유키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 회장은 27일 기자회견에서 “기업이 상정하는 환율은 대체로 달러당 110∼115엔 범위”라고 밝힌 뒤 “거기서 급격히 10엔 정도 엔고가 됐다”며 “어떤 형태로든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게이단렌이 대표하는 일본 대기업들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경제정책 ‘아베노믹스’의 핵심인 대규모 금융완화가 불러온 엔저로 큰 수익 개선 효과를 보아왔다.

사카키바라 회장은 또 “영국 국민의 선택은 강력함이 부족한 세계 경제 장래의 불확실성을 증대시킬 것”이라며 “다시 한번 영향이 크다는 점을 느끼고 있다”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