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국민 삶의 질 높이기 위한 노력 지속 펼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7일 “지금도 한국 정부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를 실현하면서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6 세계사회복지대회’ 축하 영상메시지를 통해 “과거 한국이 산업화를 이뤄가는 과정에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전 국민 의료보험과 같은 사회복지 서비스 확충에 힘을 쏟은 것이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사회복지 서비스 확충 노력과 관련, “고령화 시대를 맞아 어르신들을 위한 기초연금을 도입했고, 4대 중증질환을 비롯한 건강보험 보장을 확대해 의료비 부담을 지속적으로 낮추고 있다”고 소개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나아가 한국이 이룬 경제와 사회복지 발전 경험을 개발도상국을 비롯한 지구촌 여러 나라와 공유하면서 인류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노력도 강화해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번 2016 세계사회복지대회의 주제가 인류사회의 보편적 지향점인 ‘인간의 존엄과 가치 증진’이라고 알고 있다”며 “이번 서울대회를 통해 인간의 존엄과 가치에 대한 사회복지의 기본정신을 확산하고, 인류이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전 세계 사회복지인의 노력이 한 단계 더 발전하고 결실을 맺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제사회복지협의회(ICSW)와 국제사회복지사연맹(IFSW), 국제사회복지교육협의회(IASSW)가 공동주최하는 세계사회복지대회는 전세계 사회복지인들의 축제로 불리며 1928년 시작돼 2년마다 개최되고 있다.

한국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