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무수단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확인

[헤럴드경제] 미국 국방부가 북한이 한국 시간으로 지난 22일 오전 발사한 여섯 번째 무수단 미사일이 우주공간에 진입했다가 대기권으로 재진입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미국 정부가 북한이 발사한 무수단 미사일이 대기권에 재진입했다는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성공’이라는 평가를 내리지는 않았다.

제프 데이비스 국방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우리는 이번 미사일이 우주공간에 솟아 올랐다가 되돌아와 250마일(402.336km)을 비행한 것을 지켜봤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기권 재진입을 성공했다고 평가하려면 △미사일이 외기권에 진입한 뒤 본체와 탄두가 정확히 분리되고 △탄두가 대기권으로 재진입하는 과정에서 6000∼7000도의 열과 충격을 견디고 일정한 비행 속도를 유지해야 하는 등의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고 외교소식통들은 전했다.

한 외교소식통은 “비행궤적 상으로는 모종의 물체가 대기권으로 재진입해 바다에 떨어진 것이 온전한 탄두인지, 아니면 파편인지는 아직 확인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현재 미국과 한국 정부가 정밀 분석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 정부는 북한이 성공적인 재진입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그러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전체적으로 성공했는지에 대해서는 “북한이 만일 그것(우주공간으로 쏘아올린 뒤 다시 대기권에 진입해 250마일을 비행한 것)을 의도한 것이었다면 그것은 성공”이라며 “그러나 다섯 차례에 걸친 이전 실험은 모두 실패했다”고 밝혀, 성공 여부에 대한 공식 평가를 유보했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이번 여섯 번째 미사일 발사가 매력적이었는지 모르겠다”며 “이것은 북한의 실험이며 평가의 기준이 어떤 것이었는지는 북한만이 알고 있다”고 밝혔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이번 미사일 발사는 모든 종류의 북한 미사일 위협을 방어하는데 한미, 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상기시킨다”며 “이것은 단순히 중거리 미사일뿐만 아니라 우리의 본토를 위협하는 미사일에 대처하는 것을 포함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항상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제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북한이 이번 미사일 실험을 감행하기 오래전부터 만반의 대응태세를 갖추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밝히고, 이지스함 탄도미사일 방어체계 구축과 TPY-2 레이더의 일본 배치, 지상발사 미사일 요격체계의 알래스카ㆍ하와이 배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괌 배치를 예시했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현재 한국과 미국 정부 사이에 진행 중인 사드 배치 협상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와 여전히 협상하고 있다”며 “아직 발표할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