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안철수, 김수민 꼬리 자르기 안 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김수민 리베이트 의혹 사건’에 대해 재차 사과 한 가운데, 새누리당이 “꼬리자르기식 미봉책은 안 된다”며 당의 조직적 개입 의혹을 밝히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지상욱 새누리당 대변인은 27일 오후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안 대표의 사과를) 미흡하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지 대변인은 이어 “새로운 정치를 기대했던 국민들의 실망과 배신감이 크다”며 “국민의당은 왕주현 사무부총장에 이어 사무총장이 검찰수사를 받게 됐는 데도 당의 조직적 개입 의혹에 대한 언급 없이 꼬리자르기식 미봉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국가와 국민을 위하겠다는 말들이 공허하게 들리지 않도록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며 “국민의당이 진정으로 총선민심에 부응하고, 정치권에 대한 국민 신뢰를 회복하는 길을 찾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