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특권 포기’ 앞세워 野 전방위 포화 “서영교ㆍ김수민ㆍ박원순 진실 밝혀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 원내지도부가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를 앞세워 야권의 비리 의혹을 전방위로 압박하고 나섰다. ‘국회의원 도덕성 검증 강화’ 등을 한발 앞서 주장함으로서 2야와 정체성을 차별화하는 동시에, 4ㆍ13 총선 당시 등을 돌린 유권자들의 지지를 되찾아 오겠다는 의지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새누리당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국회 만들기에 앞장서겠다”며 “지난 27일 열린 여야 3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에서도 저희 당이 먼저 ‘정치발전특위’ 구성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에 맞는 여야 3당이 함께 나서야 한다”며 “불체포 특권과 면책 특권 재조정, 보좌관 친인척 채용 금지 등 관행으로 해왔던 일들에 청년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명재 새누리당 신임사무총장과 권성동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더불어민주당이 서영교 의원의 친인척 채용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국회 개혁 의제를 선점한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또 “왕주현 국민의당 사무부총장 구속문제에서 보듯이 정치권이 더욱 깨끗한 정치를 열망하는 국민들의 뜻에 부응해야 한다”며 “만일 이 사건이 국민 세금인 국고 보조금을 횡령한 사건으로 판명나면 국민은 크게 분노할 것. 새누리당부터 솔선수범하는 차원에서 국회의원 세비의 일정 부분을 삭감하고, 4년간 동결하는 문제도 먼저 제안해 논의에 붙여 볼 생각이 있다”고 했다.

정 원내대표가 포문을 열자 다른 원내지도부 구성원도 일제히 야권의 비리 의혹을 성토하고 나섰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간사인 김기선 의원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김 의원은 “서 의원의 친인척 채용 문제가 국민 사이에서 가장 큰 이슈가 되고 있다”며 “더민주가 자체 조사를 통해 대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하지만, (이 사건으로 인해) 국회의원들이 조롱과 희화화의 대상까지 되고 있으므로 윤리특위 차원에서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외에도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를 맡은 이장우 의원은 “지난 국정감사를 보면 박원순 서울시장이 유명무실한 위원회에 진보세력을 대거 등용하며 실질적으로 산하기관 전체에 관련 세력을 배치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 결과물이 일부 드러난 것이 메피아 사건이다. 국정조사를 하게 되면 메트로 뿐만 아니라 서울시 산하기관 공기업 그리고 전 위원회 포함해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박 시장을 정면 조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