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하태경 “새누리 의원 가족 채용 자체 조사하자” 정진석 “오해 있을 수 있어”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에서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의혹과 같은 가족 채용 사례가 있는지 자체 조사를 벌이자는 주장이 28일 나왔다. 이를 두고 “오해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지만, 논의 결과 당 차원에서 가족 채용 문제를 점검하기로 했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새누리당 의원의 가족 채용 현황을 조사하자고 제안했다. “새누리당이 서 의원의 가족 채용 문제를 비판할 때 국민 시각은 ‘당신들도 똑같은 거 아니냐’는 게 깔려 있다”며 “새누리당 소속 국회의원 전원을 자체 조사해서 자를 건 자르고 밝힌 건 밝혀 우리 당이 다시 태어나는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주장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인 하 의원은 “환노위 차원에서 이런 일(을 계기)로 우리 당이 새로워질 수 있다”며 “정진석 원내대표가 특단의 조치를 세워달라”고 요청했다.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하 의원의 ‘깜짝 제안’에 회의장에서 “비공개로 논의하자”는 목소리가 나왔다. 정 원내대표는 “공개로 (얘기)해도 될 것 같다”며 “하 의원의 말에 오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혹시 모르니까 점검하자는 취지냐, 우리 당 의원들 중 더민주 (서 의원과) 비슷한 경우가 있었느냐”고 물으며 하 의원의 제안이 당 내에 가족 채용 사례가 확인돼 적발하자는 의도로 읽힐 수 있다는 우려를 표했다.

이에 하 의원은 “제보가 있는 것은 아니고 당 혁신 차원에서 말하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하 의원은 “(새누리당) 의원들이 이 문제에서 자유로운지 자체조사해서 앞으로 가족 채용에 대해 원칙과 입장을 세우자”고 강조했다.

박명재 신임 사무총장은 “하 의원의 취지에 동의를 표한다”며 “당 윤리위원회 기능 강화를 위해 외부 인물을 위원장으로 영입하는 안을 검토 중인데, 가족 채용도 점검해보겠다”고 답했다. 다만 “보다 큰 차원의 특권 내려놓기는 (여야가 참여하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전반적으로 다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누리당 소속 의원의 가족 채용 여부 전수 조사를 제안한 하 의원은 이날 비공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은 가족의 보좌진 채용을 금지하는 방향으로 가겠다, 자체적으로 점검해보겠다는 부분에서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조사 방식에 대해 “구체적인 것은 새누리당 사무총장 소관이기 때문에 교통 정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구체적인 조사 시기와 주체도 앞으로 당 차원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