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내 동거녀와 잤어?”…질투심에 휴가 나온 군인 폭행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신의 동거녀와 성관계를 맺은 군인을 휴가 때 불러내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20대 남성과 공범이 붙잡혔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28일 강도상해 혐의로 권모(20) 씨를 구속하고 군인 김모 씨와 이모 (17) 양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권 씨는 이달 21일 부산 영도구의 한 학교 운동장에서 휴가 나온 군인 A(22) 씨를 유인해 주먹으로 폭행하고 체크카드와 휴대전화 등 A 씨의 소지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권 씨는 A씨가 과거의 자신의 동거녀와 성관계한 사실에 격분해 이 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권 씨는 동거녀의 후배인 이 양과 공모해 A 씨의 페이스북에 호감이 있는 듯한 메시지를 남긴 뒤 휴가일에 만나 A씨를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권 씨는 친구 김 씨에게 폭행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으라고 시켰다. 당시 군인 신분이었던 김 씨는 동영상을 찍다 공범으로 몰려 헌병대에 이첩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