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 두 번째 방북신청, 정부 승인불가 방침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개성공단 방문을 위해 정부에 두 번째 방북을 신청했지만 정부는 이번에도 승인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28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관계자 29명이 어제 방북신청을 했다”며 “정부는 승인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입주기업들은 다음달 4일 방문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지난 8일에도 한차례 방북신청을 했다.

당시 개성공단 비대위 소속 기업인 30여명은 장마철이 오기 전 기계설비 점검과 보존대책 수립 등을 명분으로 내세웠다.

개성공단 폐쇄 이후 피해 보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원ㆍ부자재와 완제품이라도 최대한 가지고 나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통일부는 정부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강화되고 있다는 점과 북한이 개성공단 자산을 청산한다고 밝혔다는 점 등을 들어 이들의 방북신청을 승인하지 않았다.

정부는 이 같은 입장을 계속 유지하고 있는 중이다.

한편 27일 현재까지 개성공단 폐쇄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개성공단 주재원들에 대한 정부의 위로금 지원사업에는 모두 121명이 신청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개성공단경협보험금은 지금까지 86개 기업에 대해 2536억원이 지급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경영정상화를 지원하기위해 개성공단경협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기업의 투자자산에 대해서도 피해 지원을 하고 있다.

김우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