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대구대서 ‘외국인 유학생 독도사랑 한국어 말하기 대회’ 열어

[헤럴드경제(경산)=김병진 기자] 경북도와 대구대는 27일 대구대 종합복지관 소강당에서 ‘2016 외국인 유학생 독도사랑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열었다.

올해 6회째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예선을 통과한 이집트, 콩고, 중국 등 외국인 유학생 12개 팀(43명)이 참여해 독도의 자연, 역사, 영유권 등을 주제로 연극, 뮤지컬 등을 선보였다.

유학생들은 자국 전통의상을 입고 외국인 시각에서 본 독도를 소개했고 해외 홍보 방안도 제시했다.

도는 본선에 참가한 12개 팀 유학생 전원을 ‘독도 서포터즈’로 위촉했다.


이들은 30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울릉도와 독도 현지탐방에 나선다.

신순식 경북도 독도정책관은 “올해부터는 이 행사외에 유학생 독도탐방 프로그램을 확대 시행하는 등 세계인들에게 독도 알리기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