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가전기업, 日-中-파키스탄-호주 등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광주·전남지방중소기업청과 광주광역시는 KOTRA(코트라), 광주테크노파크, 한국산업단지공단과 공동으로 가전 협력기업의 해외 판로를 개척하기 위한 목적의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오는 29,30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이번 수출상담회는 일본, 중국, 파키스탄, 스리랑카, 호주 등 5개국 9개사 바이어가 참가하며, 광주지역 가전 협력업체 20개사가 참여해 냉장고와 제습기, 피부미용기, 난방기기, 플라스틱 사출 금형 등의 부문에서 수출상담을 벌이게 된다.

그간 광주전남 KOTRA 지원단은 동남아, 중국, 중동 등 30개 무역관을 통해 해외바이어를 물색하는 등 초청 마케팅 활동을 펼쳐왔다.

지난 4월에는 온라인 상담회를 통해 잠재바이어를 1차적으로 발굴하고, 이번에 해당 바이어를 초청함으로써 실질적인 수출계약이 이뤄 질 수 있도록 지원을 하고 있다.

지방중기청과 광주시는 바이어 초청 비용, 상담회장 임차료, 통역비 등 수출상담회에 소요되는 예산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바이어들은 삼성 등 대기업에 제품을 납품하고 있는 기업들의 품질과 기술경쟁력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을 방문한다.

이번 상담회는 대기업의 생산라인 해외 이전에 따라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가전 협력사들의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마련됐다.

김영환 광주전남중소기업청장은 “광주시와 협업을 통해 이뤄지는 이번 상담회가 대기업 생산라인의 해외이전 등으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