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유리공장서 화학물질 3t 유출…회수 성공

탱크에 오염물질 들어가 화학반응 일으킨듯

3시간여만에 상황 종료…유해물질 검출안돼

[헤럴드경제(구미)=김병진 기자] 28일 새벽 경북 구미국가산업3단지 내 유리 업체 이코니 공장에서 화학물질 3t이 유출됐으나 구미합동방제센터가 출동, 사고 3시간 여만에 모두 회수하는 데 성공했다. 다행히 주변 지역에서는 유해화학물질이 발견되지 않았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38분께 구미시 시미동 구미국가산업3단지 이코니 1공장에서 화학물질이 새고 흰 연기가 발생해 구미 119화학구조센터 특수차량이 출동했다. 당시 현장에서 점검 업무를 하던 근로자는 저장 탱크에서 ‘쾅’하는 소리와 함께 흰 연기가 발생하자 소방서에 신고했다.


이코니는 스마트폰, 노트북 등에 쓰는 LCD(액정표시장치) 유리를 깎는 업체이고 질산, 염산, 불산 등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한다. 구미합동방제센터는 이코니 1공장내 탱크에 오염물질이 들어간 뒤 화학반응을 일으켜 폐화학물질 3t(중화제ㆍ물 포함)이 누출된 것으로 추정했다.

이 공장 유해화학물질 담당인 이코니의 송승현 대리는 “탱크에는 쉽게 기화하는 불산이 아닌 폐화학물질 혼합액이 들어 있었다”며 “특정 오염물질이 들어와 화학반응을 일으킨 것으로 보이는데 어떤 물질인지 조사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구미소방서 관계자는 “화재 신고가 들어왔으나 현장에 가보니 화재는 아니었고 큰 폭발도 없었다”며 “폐화학물질을 넣어두는 탱크 등에서 가스와 연기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구미합동방제센터는 사고 발생 3시간여 만인 오전 5시35분께 폐화학물질을 모두 회수했다. 이어 주변 오염도를 측정한 결과 유해화학물질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구미합동방제센터가 측정한 대기 오염도는 질산 5ppm, 불산 1ppm으로, 주민대피수준(급성 누출기준 24ppm 이상)에는 미치지 않았다. 박의식 구미 부시장은 “탱크에 오염물질이 들어가 화학반응을 일으켜 가스·연기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폐화학물질을 모두 회수했고 현장 근무자는 건강검진 결과 오염피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