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유리공장, 화학물질 탱크 폭발…긴급통제

[헤럴드경제] 경북 구미시 시미동의 한 유리 가공 공장에서 화학 물질 보관 탱크가 폭발했다.

28일 새벽 2시 40분쯤 구미시 시미동에 있는 구미국가산업3단지 이코니 1공장에서 폐기물 저장 탱크가 폭발해 질산과 염산, 불산 혼합물로 추정되는 액체가 유출됐다.

이로 인해 화학물질 3t이 유출됐으나 환경·소방당국은 사고 발생 3시간여만인 오전 5시 35분께 유출된 폐질산을 모두 회수했다.


구미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공장 안에 있는 탱크 밸브가 파손돼 폐질산이 유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고로 근처에 있던 근무자 2명 가운데 한 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안전 조치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