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과수 “아라뱃길 훼손 시신서 투신 흔적 발견”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인천 경인아라뱃길에서 몸과 머리가 따로 분리된 채 발견된 고물상 주인 A(50ㆍ남)씨가 스스로 목을 매 자살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부검 결과가 나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27일 오후 “A씨의 목 주변에 로프에 쓸린 흔적이 보이며 목을 맬 때 흔히 목뼈가 부러지는 현상이 보이고 등과 허리에 수면 충격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보이는 피하 출혈이 보였다“는 1차 구두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CCTV 분석 결과 A씨가 지난 23일 오후 6시 53분 경 주거지에서 나와 인근 편의점에서 소주를 구입한 뒤 자신이 운영하는 고물상에서 혼자 술을 마신 다음 10시 42분경 승용차를 타고 나와 11시경 목상교 북단에 차를 세웠다”며 “목상교 위에서 발견된 슬리퍼와 같은 종류의 슬리퍼를 A씨가 신고 있는 장면이 CCTV에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A씨가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하는 목상교 난간 중간에 있던 구명튜브는 사라진 채 노끈 형태의 밧줄만 매달려 있어 A씨가 구명튜브를 떼어 내고 밧줄에 목을 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수천만원의 빚을 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주변인 탐문수사를 통해 변사자가 대부업체에서 2000만원의 대출을 받았을 뿐 아니라 지인들로부터 돈을 빌려 고물상을 운영하는 등 경제적으로 매우 힘들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주변인들에 따르면 A씨는 최근 “고물상 운영이 힘들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의 1차 소견 결과와 변사자의 행적 등을 수사한 결과 A씨가 경제적인 이유로 자살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자살 동기에 대해 보강수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물상을 운영하는 A씨는 전날 오전 6시 14분께 경인아라뱃길 시천교에서 목상교 방면으로 500m 떨어진 수면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시신은 상ㆍ하의 모두 등산복 차림이었으며 머리는 없는 상태였다.

경찰은 시신에서 신분증과 신용카드가 든 지갑을 발견해 신원을 확인했다.

경찰은 27일 오전 10시 8분께 목상교 인근 수로에서 수색 작업을 하던 중 A씨의나머지 머리 부위 시신도 찾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