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유승민 전당대회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해”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비박(非박근혜)계 핵심 인물이자 차기 대권 주자로 손꼽히는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오는 8월 9일 열리는 전당대회에는 출마하지 않을 전망이다.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은 28일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최근 유 의원을 만났는데, 본인은 당권 도전을 고사하면서 열심히 해보라는 덕담을 해줬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지난 27일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유 의원을 사전에 접촉했고, 전당대회 불출마 의사를 전해들었다는 것이다.

김용태ㆍ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김 의원은 이어 “(유 의원이) 당이 큰 어려움에 처해있는 만큼 어떤 역할을 하고 싶지만, 복당한 지 얼마 안 돼 이번에 출마하지는 않는다고 했다”며 “저는 일단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한 상황이기에 끝까지 당원과 국민만 보며 뚜벅뚜벅 걸어갈 것. 하지만 대의를 같이한다면 누구와 같이 못 하겠느냐”며 큰 틀의 ‘비박 혁신 연대’가 이뤄질 가능성도 내비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