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전당대회 ‘대선후보 복원’ 무대 돼야, 유승민 출마 절실”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지난 27일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이 당권과 대권을 통합해 전당대회를 실시, 새누리당의 대선 후보를 복원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김 의원은 28일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당 대표 출마 결심 전부터 이번 전당대회의 목표는 ‘대선후보 재건’이 돼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따라서 당권과 대권 분리는 옳지 못하다고 본다”며 “이번 전당대회에 대권을 꿈꾸는 분들도 출마할 수 있도록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용태ㆍ유승민 새누리당 의원.

김 의원은 특히 “그런 점에서 대선을 꿈꾸는 유승민 의원이 (전당대회에) 나오는 것이 좋다고 본다”며 “유 의원은 당의 소중한 자산이기에 개인적 역량을 높일 뿐 아니라 당에서도 다양한 지원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러나 “비대위에서 현재로선 당권과 대권을 분리해 놓은 상황”이라며 “전당대회 출마자로서 관련 룰에 대해 더 이상 얘기하기는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말을 아끼는 모습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