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3권분립ㆍ법치 금기시 되는 새누리당 분위기 비극”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지난 27일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당에 3권분립과 법치 등 당연한 이야기가 금기시되는 분위기가 있다”며 “이를 일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8일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4ㆍ13 총선 공천 과정에서, 당 인사에서, 각급 당내 경선에서, 심지어 상임위원장 선정 과정에서도 (특정 세력이 개입했다는) 논란이 있었다”며 “친박(親박근혜)계 의원들이 권성동 전 사무총장 퇴진을 요구한 것 역시 (특정 세력의) 자의적 권력행사의 반증”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당 공식 기관의 권한과 자유권을 자꾸만 침해하면 민주주의의 위기를 초래한다”며 “너무나 당연한 3권분립과 법치를 이야기하는 것이 사실 비극적인 것”이라고 침통한 심정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특히 “너무나 당연한 목소리들이 당에서 금기시되어왔다”며 “이런 분위기를 일소해야 새누리당이 새 전기 마련할 수 있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에 따라 “총선 패배 이후 국민의 마음을 몰랐던 데 대해 자책하며 새누리당이 어떻게 가야 하는지, 제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했다”며 “그래서 여러 사람들과 상의를 하다가 제가 직접 나서서 혁신을 이끌어야겠다고 생각해 전당대회 출마 선언했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김 의원은 마지막으로 “새누리당은 한가한 호수에 떠있거나 땅에 서 있지 않다”며 “도도히 흐르는 강 위에 서 있기에 거슬러 올라가지 않으면 바로 도태된다. 혁신의 흐름을 만들지 않으면 국민의 망각 속으로 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