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협해전 영웅’과 손자 해군병사, 28일 부산서 프로야구 시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6.25전쟁 당시 북한 특수부대 600여명을 태운 북한 무장선을 격침시킨 ‘대한해협해전 영웅’이 현역 해군병사로 복무 중인 손자와 함께 프로야구 시구와 시타에 나선다. 조부와 손자의 시구는 조부가 지켜낸 부산 앞바다에 면한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다.

해군은 대한해협해전 당시 백두산함 갑판사관으로 참전한 최영섭(88, 해사3기) 한국해양소년단 고문과 그의 손자인 최영진 이병(20)이 28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리는 롯데 대 삼성 경기의 시구 및 시타자로 나선다고 밝혔다.

해군과 롯데자이언츠는 호국보훈의 달 장병사랑 캠페인 ‘땡큐 솔져스’ 캠페인의 일환으로 이번 행사를 진행한다.

최영섭 고문과 그의 손자 최영진 이병 [사진제공=해군]

시구하는 최영섭 고문의 집안은 3대째 바다를 지켜온 해군 가족이다. 1947년 월남해 해사 3기생으로 입대한 최 고문은 1950년 2월 해군 소위로 임관해 백두산함 갑판사관으로 참전했다.

6.25전쟁 기간 내내 함정에 근무하며 대한해협해전, 서해안 봉쇄작전, 여수철수작전, 인천상륙작전, 제2인천상륙작전 등 해군의 주요작전에 참가했다. 금성충무무공훈장 등 무공훈장 4개를 받았다.

대한해협해전은 1950년 6월25일부터 26일까지 부산 앞바다에서 우리 해군 최초의 전투함인 백두산함(PC-701)이 적 무장 선박을 치열한 포격전 끝에 격침한 해전이다. 당시 무장 선박에는 후방교란을 위한 북한군 특수부대 600여명이 승선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이 해전으로 부산항이 지켜져 6.25전쟁 기간 대한민국의 보루 역할을 했고, 결국 유엔군이 참전하며 반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최 고문은 해군 최초 구축함인 충무함(DD-91) 함장으로 재임하던 1965년 3월 동해에서 일본 어선으로 가장한 북한 간첩선을 잡는 등 영해수호에 전공을 세웠고, 1968년 대령으로 전역했다.

그의 네 아들도 모두 군 장교로 복무했다. 첫째 아들인 최재신(63) 전 고려개발사장은 해군 대위, 둘째 최재형(60)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는 육군 중위, 셋째 최재민(58) 소아병원장은 공군 대위, 넷째 최재완(49) 광주대 교수는 육군 소위 출신이다.

손자 5명 중 한 명은 해병대 중위로 군 복무를 마쳤고, 현재 최영진 이병이 군수지원함 천지함의 갑판병으로 근무 중이어서 3대째 대한민국의 영해를 수호하는 해군가족의 기록을 써나가고 있다.

최영섭 고문은 “66년 전 생사를 넘나들며 부산을 구해 낸 대한해협해전의 기억이 아직도 어제 일처럼 생생하다. 자유 대한민국은 그냥 지켜진 것이 아니다”면서 “참전용사들의 피의 결정체가 바로 지금의 대한민국”이라고 말했다.

손자 최영진 이병은 “할아버지를 이어 3대째 우리 바다를 지킨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낀다”면서 “어떤 적도 우리 바다를 침범하지 못하도록 최선을 다해 영해를 수호하겠다”고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