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ㆍ에이프릴, 중남미 동부대우전자 TV에 뜬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동부대우전자가 한류스타 콘텐츠를 활용한 TV 한류 마케팅을 시작한다.

동부대우전자는 국내 주요 연예기획사들과 제휴, 해외 수출 TV 제품 매장 전시 시 K팝 스타의 뮤직비디오를 활용하는 한류 마케팅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진행되는 한류 마케팅은 중남미를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유럽, CIS 등 ‘한류’ 열풍이 불고 있는 해당 지역에서 동부대우전자 TV 제품의 우수성을 현지 소비자들에게 보다 흥미롭게 전달하기 위해 기획했다.

현지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레인보우, 에이프릴 등 대표 K팝 스타의 뮤직비디오를 TV 제품 매장전시에 사용되는 데모 컨텐츠로 활용, K팝 스타 컨텐츠와 동부대우전자의 TV 신제품을 공동으로 홍보하고 제품 판매를 촉진시킨다는 전략이다.


앞서 동부대우전자는 지난 2011년부터 한국에서 생산된 제품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중남미와 동남아시아, 중동 등 한류 열풍 지역을 중심으로 ‘메이드 인 코리아’ 를 테마로 태극기, 한글 등을 적용한 매장 디스플레이 디자인, POP(선전물) 등을 선보이며 한류 마케팅을 진행해 오고 있다.


동부대우전자 관계자는 “한류 열풍이 불고 있는 시장에서 동부대우전자 TV 제품을 통해 K팝 스타 뮤직비디오를 소개함으로써, 현지 소비자들에게 보다 우호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4년 TV 시장에 재진출한 동부대우전자는 32, 43, 49인치 풀HD급 LED TV 및 55인치 UHD TV 를 출시, TV 본연의 가치에 집중한 ‘실속형’ 제품을 앞세워 전 세계 50개국 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