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브렉시트 대응반’ 설치…무역 애로 긴급대응체제로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한국무역협회는 브렉시트(Brexit)가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파급효과를 최소화하기 위한 긴급 대응체제로 전환키로 했다.

무협은 28일 이재출 전무이사를 총괄로, 동향분석실장을 대응반장으로 하는 ‘브렉시트 대응반’를 설치하고 오는 7월말까지 운영한다. 운영기간은 사태의 진전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조정할 예정이다.

대응반은 브렉시트가 국내기업에 미치는 영향, 해외경제 및 현지 진출기업 동향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그 결과를 회원사 대상 일일 메일링 서비스인 ‘굿모닝 KITA’를 통해 무역업계와 수시로 공유한다. 


아울러 무역협회 홈페이지(www.kita.net)에 ‘BREXIT 애로신고센터’ 배너를 설치해 무역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필요시 정부에 정책건의를 통해 이를 적극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무협은 앞서 지난달 28일 브렉시트에 대응해 이사회 및 회장단회의를 통해 관련 영향을 안내한 바 있으며, 다음달 1일에는 무역센터에서 무역업체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브렉시트 관련 긴급현안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외에도 정보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지방 무역업계를 위해 무역협회의 13개 국내지역본부 및 소속 현장자문위원 활동을 강화한다.

이재출 총괄단장은 “브렉시트로 인해 가뜩이나 지지부진하던 세계경기의 회복에 악영향이 우려된다”면서 “영국과 EU를 비롯한 세계 주요국의 동향을 포함, 현지 진출업체의 대응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공유해 무역업계의 대응능력을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