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면주가, 세시주 출시 기념 ‘여름 얼음술 이벤트’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배상면주가는 여름 세시주인 2016 매실미주(松荀酒) 출시를 기념해 포천 산사원에서 ‘여름 얼음술 이벤트’를 8월 31일까지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세시주는 계절마다 다른 제철 재료를 넣고 빚어 계절이 빚어주는 술이라고도 불린다. 이번 매실미주 또한 올 여름 동안만 한시적으로 맛 볼 수 있는 세시주 중 하나로 쌀, 물, 누룩과 유기농 매실로 빚어 새콤달콤하고 은은한 매실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여름철 건강 술 이다.

매실미주 출시를 기념해 배상면주가의 포천 산사원은 여름 얼음술 이벤트에서 매실미주를 포함해, 총천연색으로 시원하게 얼린 무지개 빛 얼음술과 전통술 칵테일을 무제한 맛 볼 수 있도록 준비 했다. 이외에도 한약재를 이용한 건강주편(술 젤리)과 블루베리 막걸리, 술지게미 무박이와 과자 등을 마련 했다. 

또한 증류주를 이용해 직접 만들어볼 수 있는 ‘매실 담금주’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프로그램은 2시간 가량 소요되며 전통술 전반에 대한 교육과 시음도 함께 진행 한다. 체험비는 1인 3만5000원 이며, 체험과 별개로 산사원 상시 관람 입장료는 2000원이다. 체험은 산사원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배상면주가 관계자는 “제철 재료로 술을 담그는 우리 전통 세시 풍속에 따라 올해도 어김없이 맛과 영양이 풍부한 제철 매실로 빚은 ‘매실미주’를 출시 했다“며 ”많은 분들이 2016 매실미주 출시 기념 이벤트를 통해 올 여름을 더 시원하게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