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경찰관-여고생 성관계 사실 먼저 알았다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학생들을 보호해야 할 학교전담 경찰관들(SPO)이 오히려 선도 대상 여고생과 성관계한 사건을 부산경찰청이 오히려 일선 경찰서보다 먼저 알고도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사건을 인지한 청소년 보호기관은 지난 5월 9일 부산경찰으로 연락해 연제경찰서 정모(31) 경장의 부적절한 처신을 처음으로 알렸다.

그러나 부산경찰청 담당자는 연제경찰서 청문감사관실에 신고하라고 안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청소년 보호기관은 같은 날 연제경찰서에 전화해 정 경장의 비위행위를 신고했지만 정 경장은 다음날인 5월 10일 “경찰관이 적성에 맞지 않는다”며 사표를 냈고, 17일 아무런 징계 없이 수리돼 퇴직금을 모두 챙기고 경찰 신분을 벗어 던졌다. 이 과정에서 정 씨는 어떤 징계나 처벌도 받지 않았다. 


해당 경찰서 2곳이 모두 은폐하거나 허위보고한 사실에 이어 부산경찰청이 신고를 묵살한 것이 확인되면서 부산경찰청의 지휘책임이 커지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