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시 숙취운전 단속 동행해보니 ①] “양주 딱 2잔 마시고 푹 잤는데 내가 왜 걸려?”…떼쓰는 운전자들

-28일 새벽, 숙취 운전자 단속 현장 동행 취재…각양각색의 실랑이

-서울 전역서 1시간동안 실시한 단속 통해 총 54건의 음주운전 적발

-“전날 마신 술 문제 없을거라 생각”…불복 후 재측정ㆍ채혈 요구도

[헤럴드경제=신동윤ㆍ구민정 기자] “양주 딱 두 잔 마시고 한 시간 정도 푹 자고 운전했는데 면허 정지라고요? 그럴리가 없는데. 제발 한 번만 더 불면 안될까요?”

“운전대 잡을 때까지만 해도 정신이 멀쩡했는데 음주 단속에 걸리고 나니 마신 술이 갑자기 오르네요. 지금 단속에 걸린 것도 속이 쓰린데 이제 그만 좀 물어보시죠.”

28일 오전 5시30분께 서울 강남구 선정릉역 사거리 부근. 이곳에서는 밤새 술을 마신 뒤 충분히 수면을 취하지 않고, 완전히 술이 깨지 않은 채 출근길에 올랐거나 귀가하는 ‘숙취 운전자’를 단속하기 위한 불심 음주검문이 실시됐다.

현장에 동행한 기자가 새벽 이른시간이라 차량 통행이 많지 않아 실효성이 있겠냐며 걱정하자 서울강남경찰서 교통안전계 소속 경관은 “생각보다 숙취운전 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제 말이 틀린지 한번 두고 보십시오”라고 했다.

28일 새벽 서울 강남구 선정릉역 사거리 부근에서 경찰들이 ‘숙취 운전자’를 적발하기 위한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1시간에 걸친 단속을 통해 총 3명이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신동윤 [email protected]

지하철 분당선 선정릉역과 2호선 선릉역 사이 왕복 4차로를 막은 채 단속이 시작된 지 5분도 지나지 않아 경찰의 장담은 현실이 됐다. 

28일 새벽 서울 강남구 선정릉역 사거리 부근에서 경찰들이 ‘숙취 운전자’를 적발하기 위한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1시간에 걸친 단속을 통해 총 3명이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신동윤 [email protected]

불과 1시간 전 해장술로 대치동에서 친구와 소주 1병을 나눠 마신 뒤 자택이 있는 용산구 한남동으로 향하던 중이었다는 A(29) 씨는 경찰의 음주감지기를 피해갈 수 없었다. A 씨는 “같은 양의 술을 마시고도 정신이 멀쩡해 취한 친구 대신 운전대를 잡긴 했는데…”라며 조심스럽게 음주측정기를 불었다. A 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61%로 측정돼 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다.

첫 번째 음주운전자 단속 후 경관들의 움직임도 더욱 바빠졌다. 10분도 지나지 않아 두 번째 운전자가 음주감지기에 적발돼 측정을 받았다.

경찰이 음주감지기에 적발된 숙취 운전자의 정확한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하기 위해 음주측정기 검사를 실시하려 하고 있다. 구민정 [email protected]

자정부터 오전 2시까지 사업 파트너 세 명과 함께 소주 6병과 맥주 12병을 나눠 마신 뒤 술에서 깨어나기 위해 3시간 정도 눈을 붙였다는 B(44) 씨는 “전날 밤 술 먹고 운전하면 안되는 줄 몰랐죠. 그래도 자고 일어났으니 괜찮지 않을까요”라며 조심스레 음주측정기를 불었다. 결과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76%가 나왔다. 하지만 B 씨는 운전면허 조회 과정에서 2년 전 면허가 취소된 상태에서 지금껏 운전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운전)으로 입건, 추후 경찰서로 출석해 조사받기로 했다. B 씨는 “지금껏 면허 정지로 알고 있었지 2년전 취소된 지 모르고 있었다”며 “일어나 운전하기 전에 술을 한 잔도 안먹으면 괜찮을 줄 알았다”고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다.

자신이 음주 운전에 단속된 사실에 대해 경찰에게 불만을 토로하는 사람도 있었다. 오전 4시 30분께 양주 두 잔을 마신 채 운전대를 잡았다는 C(25) 씨는 음주측정 시 혈중 알코올 농도가 면허 정지 수준인 0.062%가 나오자 “이 수치가 나올리가 없다. 부당하다”며 연신 재측정을 요구했고, 결국 측정 수치에 불복해 강남 성모병원으로 채혈을 하러 경찰관들과 함께 이동했다. 현장의 한 경관은 “술김에 음주측정기에 나온 자신의 수치를 부정하며 채혈을 요구하는 음주운전자들이 많은데, 95% 이상이 채혈 시 기존 측정 수치보다 높게 나와 불이익을 받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날 단속이 벌어진지 1시간 만에 강남구에서는 총 3명이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

정정남 서울강남서 경위는 “주종이나 체질, 본인의 음주 습관에 따라 같은 양의 술을 먹어도 날마다 취하는 정도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다르게 나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술을 마시면 무조건 운전대를 잡지 않는 습관이 필요하다”며 “적당량의 음주 후 6~7시간 이상 충분히 수면을 취해야 알코올이 분해돼 음주측정에 걸리지 않는다는 점을 잊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경찰은 1시간동안 서울 전역에서 불심 음주운전 단속을 벌여 총 54명(면허취소 13명ㆍ면허정지 41명)을 적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