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이후]신용등급 깎이고 파운드화‘뚝뚝’…현실화되는 브렉시트 후폭풍

브렉시트 후폭풍 앞에 영국 경제가 속수무책이다. 파운드화 가치는 연일 폭락하고 증시는 요동치는 가운데 국가신용등급도 하향 조정됐다. 불확실성이 고조되면서 인수ㆍ합병(M&A) 시장도 멈춰섰다.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27일 (현지시간) 영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A’에서 ‘AA’로 두 계단 내렸다. S&P는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고조되고 있다”면서 “영국 정부의 약한 재정능력과 외부 자금조달 여건이 악화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고 신용등급을 낮춘 배경을 설명했다.

피치도 이날 영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 ’에서 ‘AA’로 한 단계 낮췄다. 앞서 무디스는 지난 24일 ‘Aa1’인 영국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한 상태다.

파운드화 가치와 증시는 안정을 찾을 기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이날 유럽 외환시장에서 파운드화는 1파운드당 1.3118달러까지 떨어지며 1985년 이후 최저치를 경신했다. 투표 이후 14%나 떨어졌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2.6% 빠졌다. 특히 소규모 내수 업체들의 주가지수인 FTSE 250은 7% 떨어져 24일을 포함한 2거래일 동안의 낙폭은 14%에 이르렀다. 1987년 이래 최대 하락 폭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M&A와 기업공개(IPO)도 올스톱 위기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은행 관계자들을 인용해 영국의 향후 전망이 불투명해 영국 기업의 M&A와 IPO가 보류될 것이라고 전했다.

진행 중이었던 M&A들은 영국의 EU 잔류를 전제했던 것이었다. 뜻밖의 결과가 나오면서 상황이 복잡해졌다. 벨기에에 본사가 있는 세계 최대 맥주 회사 안호이저-부시 인베브(AB인베브)의 사브밀러 인수도 향후 전망이 불투명해졌다. 파운드를 기준으로 매매계약이 체결됐는데 파운드 가치가 급락한 탓에 사브밀러 주주들의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