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유상증자 위한 정관 변경 이사회 개최… 주총은 8월 19일 개최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중공업이 자구 계획 중 하나였던 유상증자를 위한 절차에 착수했다. 삼성전자 등 삼성중공업의 대주주가 유증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삼성중공업은 이사회를 열고 주식 수의 한도를 늘리는 정관 변경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이달 9일 “자구 계획의 일환으로 증자를 추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중공업의 정관에는 발행 가능한 주식 총수가 2억4000만주로 정해져 있다. 이 가운데 2억3100만주는 이미 주권이 발행된 상태여서, 유증을 위해선 발행 주식 총수를 늘리는 사전 작업이 필요하다.


정관 변경을 위한 주총은 오는 8월 19일에 열린다. 삼성중공업 측은 정확한 유증 규모 등에 대해선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업계에선 대략 1조원 안팎 규모의 유증이 실시 될 것이라 관측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의 최대주주는 삼성전자로 삼성중공업 주식 17.62%를 가지고 있다. 삼성생명이 3.38%의 지분을, 삼성전기가 2.39%, 삼성SDI가 0.42%, 제일기획과 삼성물산이 각각 0.13% 씩을 가지고 있다.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할 경우 삼성전자 등 삼성그룹 계열사들의 참여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에서는 실권주 처리 과정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유증 참여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또 삼성중공업은 7월부터 임원과 부장, 8월부터는 차장과 과장들의 임금 일부를 2018년까지 반납토록 했다. 회사는 임금반납 동의서를 받는 절차가 거의 마무리단계라고 밝혔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사내 자구안 발표에서 박대영 사장은 임금 전액, 임원은 30%, 부장 20%, 과장 15%, 사원 10%를 반납토록 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