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인사파격…임직원간 호칭은 ‘○○○님’

[헤럴드경제]삼성전자가 기존 부장, 과장, 사원 등 직급 단계를 기존 7단계에서 4단계로 단순화한다. 임직원 간 호칭은 ‘○○○님’으로통일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경력개발 단계’ 도입을 통한 직급 체계 단순화와 수평적 호칭을 골자로 하는 인사제도 개편안을 27일 발표했다.

기존의 부장, 과장, 사원 등 수직적 직급 개념은 직무 역량 발전 정도에 따라 경력개발 단계로 전환된다.

직급 단계는 기존 7단계(사원1·2·3, 대리, 과장, 차장, 부장)에서 4단계(CL1∼CL4)로 단순화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예전에도 ‘발탁’ 사례가 있긴 했지만, 보통은 직급에 따라 연한이 있었다”며 “앞으로는 연차에 상관없이 능력에 따라 선배보다 더 높은 직급을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직원 간 공통적인 호칭은 ‘님’을 사용하되 부서 내에서는 업무 성격에 따라 ‘님’, ‘프로’, ‘선후배님’ 또는 영어 이름 등 수평적인 호칭을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있다. 팀장, 그룹장, 파트장, 임원은 직책으로 부른다.

회의·보고 문화도 개선하기로 했다.

회의에는 꼭 필요한 인원만 참석해 자유롭게 의견을 내고 결론을 도출해 이를 준수하는 문화를 확산해갈 방침이다.

참석자는 최소화하고 시간은 최대한 1시간 이내로, 참석자는 전원 발언하며 결론을 도출하고 이를 준수할 것을 회의 ‘권장사항’으로 정했다.

또 보고는 직급을 순차적으로 거치지 않고 ‘동시 보고’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형식에 치우치지 않고 간결하게 핵심 내용만 전달하도록 할 계획이다.

불필요한 잔업과 특근도 근절 대상이다.

상급자의 눈치를 보며 퇴근하지 않는 ‘눈치성’ 잔업, 불필요한 습관성 잔업·특근은 근절해가기로 했다.

반면 직원들은 연간 휴가계획을 사전에 자유롭게 수립하는 문화를 조성할 예정이다.

올해 여름철부터는 임직원 편의를 위해 반바지도 착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스타트업(Startup)의 빠른 실행력과 소통문화를 조직 전반에 뿌리내리도록 하겠다며 ‘컬처 혁신’을 선포한 바 있다.

삼성전자는 당시 3대 컬처 혁신 전략으로 수평적 조직문화 구축, 업무 생산성 제고, 자발적 몰입 강화 등을 제시했다.

앞서 지난해 7월에는 임직원 집단지성 플랫폼 모자이크에서 글로벌 인사제도 혁신을 주제로 대토론회를 열기도 했다. 2만6천여 명의 임직원이 참여해 1천200여 건의 제안과 댓글을 제시했고 삼성전자는 이를 바탕으로 문제점을 진단, 개선방향을 수립했다.

이날 나온 인사제도 개편안은 컬처 혁신의 구체적인 실행안이라 볼 수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신생 벤처처럼 자율성과 창의적 사고, 수평적 조직문화를 갖춰나간다는 복안이다.

효율적인 관리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관리의 삼성’이 ‘스타트업 삼성’으로 거듭나겠다는 이 선언은 대대적인 혁신을 예고한다.

재계에서는 이건희 회장의 장기 와병으로 아들인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선 상황에서 이 같은 시도가 ‘새로운 시대의 삼성’을 알리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이와 함께 글로벌 경기 침체 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삼성전자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꿔 위기 돌파구를 찾겠다는 것으로 읽힌다.

변화에 접근하는 방식 역시 ‘톱-다운(top-down)’ 방식에서 ‘다운-톱(down-top)’방식으로 바뀌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경쟁력 제고와 창의적, 수평적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기존 연공 주의 중심 인사제도를 업무와 전문성을 중시하는 ‘직무·역할’ 중심의인사 체계로 개편하는 것”이라 설명했다.

새로운 인사제도는 내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