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세리프TV, 홈 인테리어 완성 데코템으로 진화한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삼성전자가 세리프TV에 자신만의 개성을 더해 취향에 맞춘 홈 인테리어를 완성하는 ‘세리프TV 데코템’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데코레이션(decoration)과 아이템(item)을 합성한 단어인 데코템은 장식용 인테리어 소품을 뜻한다. 삼성전자는 소형 데코레이션 소품이나 미니어처 등을 활용해 개성을 드러낸 인테리어를 추구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는 점에 주목,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세리프TV가 집안의 중심인 거실 인테리어에서 디자인 오브제로 진화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패션 디자이너 이명신, 플로리스트 이주연, 팝 아티스트 임지빈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세리프TV에 어울리는 데코템을 각자의 취향에 어울리게 제작했다.


이명신 패션 디자이너는 세리프TV의 프레임 디자인에 맞춘 특별한 수트 케이스(Suitcase) 형태의 데코템을 제작했고, 이주연 플로리스트는 자연과 어울리는 플랜트 데코템으로 세리프TV만의 조화로움을 강조했다. 또한, 팝 아티스트 임지빈은 획일화되지 않은 개인의 취향에 중점을 두어, 세리프TV만의 커스터마이징 된 팝아트를 재현했다.

3명의 아티스트들과 콜라보레이션으로 제작된 데코템들은 아티스트들의 작업실과 주요 매장들 등 10곳에서 일반 고객들에게 공개된다.


삼성전자는 3명의 아티스트들이 데코템을 제작하는 영상을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하고 데코템 제작에 관심이 높은 고객들이 자신만의 데코템 제작에 참고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다음달 5일까지 페이스북에서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해 고객들의 관심을 모은다. 


또한, 삼성전자는 데코템 제작에 관심이 있는 세리프TV 구매 고객들 대상으로 7월 12일부터 3일간 3명의 아티스트들과 함께하는 데코템 메이킹 클래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