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기 연예톡톡]‘뷰티풀 마인드’, 생각보다 시청률이 저조한 이유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KBS 월화극 ‘뷰티풀 마인드’의 내용이 괜찮다. 미스터리 의학물로서 이야기 전개는 신선하고 궁금증마저 생긴다.

그런데도 SBS 월화극 ‘닥터스’와 시청률 차이가 매우 크다. 27일 방송된 3회의 시청률이 ‘닥터스’가 14.4%인 반면 ‘뷰티풀 마인드’는 4.7%에 그쳤다.

‘닥터스’는 김래원, 박신혜이 주연을 맡았다 해도 ‘뷰마‘가 이 정도 시청률이 나올 드라마는 아니다. 그렇게 된 데에는 몇가지 이유들이 있는 것 같다.


우선 ‘뷰마’는 장혁 혼자서 하는 드라마 같다. 실력파 의사지만 테이블 데스(수술중 사망)에도 꿈쩍도 않는(알고보니 그는 공감장애가 있는 사람이었다) 의사이면서 이제 완벽한 수사관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타고난 의사 완벽한 수사관‘을 장혁 혼자 하니 다른 사람이 할 게 없어진다.

이영오(장혁 분)는 3회에서 갑작스레 쓰러진 병원장 신동재(김종수 분)를 수술하다 죽게되고, 이후 브리핑에서 “신동재의 사망원인은 살인이며 그 범인은 지금 이 안에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연사를 노린 범인이 신동재가 먹던 당뇨 약에 급성 뇌출혈을 일으키는 성분을 넣었던 것이라고 했다.

교통과 순경으로 나오는 박소담(계진성 역)은 ‘사도’ 등 영화에서는 강렬한 캐릭터와 잘 어울렸지만, 여기서는 밋밋하게 보이고, 대사도 잘 안들린다. 박소담의 발음이 나쁜 게 아니라 시청자의 귀에 잘 꽃히지 않는다는 말이다.

‘부마‘는 병원 권력과 누가 실력 있는 교수인가 하는 기존 의학 드라마에 그 이상의 스토리와 메시지를 깔고 있는 듯 하지만 아직은 그 맛을 시청자가 충분히 즐기지 못하고 있다.

또한 ‘부마’가 전반적으로 어두운 것도, 휴먼 느낌과 함께 밝은 분위기의 ‘닥터스‘에 비해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닥터스‘는 설레면서도 따뜻한 이야기로 전개되고 있다.

개인적으로 드라마적인 이야기로 본다면 ‘부마’가 좀 더 재미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이야기 전개가 뻔할 것 같은 ‘닥터스‘에 비해 ‘부마’의 스토리가 더 매력적이다.

하지만 재미 있다고 많이 보는 것은 아니다. 공감을 못하면 재미있어도 시청률은 낮을 수 밖에 없다. ‘부마’는 장혁이 연기하는 이영오라는 의사 캐릭터에 아직 시청자들이 공감이 되지 않고 있다. 재미 있으면서 공감되지 않는 이야기보다는 뻔하지만 공감 되는 드라마가 더 유리하다.

이제 장혁의 반격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다. 강철민 시신이 바뀌었고, 심장이 없어진 사건과 신동재 병원장의 살인사건 등의 진범을 잡아야 한다. 이 어려운 일을 장혁 혼자 다해내지 않기를 바란다.

확신에 찬 이영오의 힘 들어간 눈빛과 말들은 미스터리를 강화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시청률을 올리는 데에는 오히려 불리할 수 있다. 장혁의 감정선을 따라갈 수 있도록 하는 과정과 장치가 마련된다면 시청률 반전도 이뤄낼 수 있다고 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