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 11개 도시 미세먼지 저감 사업 공동 추진

[헤럴드경제=이홍석(부천) 기자]서부수도권 11개 도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전기차 인프라를 공동 구축하고 조기폐차 지원금 상향을 중앙정부에 건의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개발해 공동 실천한다.

서부수도권 11곳의 지방자치단체장으로 구성된 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은 27일 인천광역시 계양구청에서 열린 ‘제56회 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회장 이성 구로구청장)‘에서 이같은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날 김만수 부천시장은 서부수도권 미세먼지 저감 공동 대응을 위한 ‘공기공동체’ 추진을 안건으로 제안했고, 이 안건이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는 우선 대기오염 저감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화석 에너지 사용 절감, 재생에너지 이용 확대 ▷조기폐차 지원금 상향 중앙정부 건의 ▷경유 시내버스 천연 가스버스 교체 ▷전기차 보급 확대 ▷24시간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등 전기차 인프라 구축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또 미세먼지를 줄이는 데 힘을 합치기로 했다.

협의회는 수도권 지역의 석탄 화력발전을 청정에너지로 대체하고 ▷미세먼지 다량 배출사업장 및 대형공사장 특별관리 ▷도로 재비산먼지 이동측정 자료 공유 ▷진공노면 청소차 활용 주기적인 도로청소 실시 ▷경인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공항고속도로 재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민이 사용하는 신재생에너지 확대, 대중교통수단 이용 범 시민운동 전개 등 맑은 공기, 건강한 도시 환경 조성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서부수도권 행정협의회는 서울시 구로구, 양천구, 강서구, 경기도 부천시, 시흥시, 광명시, 김포시, 인천시 부평구, 서구, 계양구, 강화군 등 11개 지자체가 도시 간 균형 발전과 공동 문제의 효율적 해결을 위해 지난 1993년에 만든 협의체다.

▶사진설명=제56회 서부수도권행정협의회에 참석한 이춘표 광명시 부시장, 김윤식 시흥시장, 김만수 부천시장, 홍미영 부평구청장, 이성 구로구청장, 박형우 계양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유영록 김포시장, 문홍선 강서구 부구청장(사진 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