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마천지구 등 행복주택 213호 공급

- 7월 14~18일 SH공사 홈페이지서 인터넷 청약으로만 가능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마천지구 등 행복주택 213호를 시중의 60~80% 가격으로 공급된다.

28일 SH공사에 따르면 주거난을 겪고 있는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공급되는 행복주택은 신규공급단지인 송파구 마천동 마천3단지 21㎡ 106호, 31㎡ 42호와 기존 공급단지인 서초구 내곡동 도시형생활주택 20㎡ 8호, 29㎡ 2호, 강동구 강일지구 11단지 29㎡ 55호 등 강남 3개지역 총 213호다. 입주는 마천3단지는 내년 3월, 강일11단지 및 내곡선포레는 올해 10월 예정이다. 

<마천3단지 행복주택 조감도>

마천3단지 행복주택은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 등 청년에게 전체 물량의 80%인 118호를 공급하고, 만65세 이상의 고령자와 주거급여수급자에게 나머지 30호를 공급한다.

행복주택 공급가격은 임대보증금과 임대료 각각 시중가격의 60~80%로 산정됐으며, 같은 면적이라도 공급대상자에 따라 임대보증금과 임대료를 차등 적용한다.

고령자는 시세의 76%, 사회초년생은 72%, 대학생은 68%, 주거급여수급자에게는 시세의 60%로 공급한다.

이번 행복주택 신청은 7월 14~18일 SH공사 홈페이지에서 인터넷 청약으로만 가능하다. 단 인터넷 청약이 어려운 고령자나 장애인에 한해 SH공사로 방문접수를 받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