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년간 3조6546억 투입…문화시민도시 만든다

- 서울시 ‘비전 2030, 문화시민도시 서울’ 발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의 문화창조 산업의 전진기지 역할을 할 공연, 영화, 공예, 클래식, 국악 5대 문화시설이 2020년까지 차례로 문을 연다. 201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 한양도성에 이어 2020년 한성백제 유적, 2025년 성균관과 문묘, 용산공원의 추가 등재를 추진, 2천년 역사도시 서울의 정체성과 가치를 세계로 확산한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으을 골자로 한 문화 분야 중장기 계획 ‘비전 2030, 문화시민도시 서울’을 28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번 계획을 추진하기 위해 2020년까지 3조6546억원을 투입하고, 2030년까지 문화예산 점유비율을 시 예산의 3%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역고가, 한강공원 같은 상징성 있는 공공공간에 공공미술 작품을 설치하는 ‘서울은 미술관 공공미술 프로젝트’와 서울광장, 전통시장, 골목길 같은 일상적인 공간이 무대로 변신하는 ‘만개의 무대 프로젝트’를 통해 서울의 일상 생활공간이 문화공간이 된다.

시민 개개인의 문화권이 존중받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서울시 차원에서 ‘문화휴가제’와 같은 제도를 발굴해 선도적으로 운영하는 한편,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을 현재 1만명에서 2020년 4만명으로 확대한다.

‘비전 2030, 문화시민도시 서울’에는 5개 범주별(개인, 공동체, 지역, 도시, 행정) 미래상과 이를 달성하기 위한 10대 목표를 담고 있다. 2030년까지 가장 우선순위를 두고 추진해야 할 25가지 세부 이행과제도 함께 수립했다.

서울시는 서울시민 누구나 문화적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올해 ‘서울시민 문화권’을 처음으로 선언하고 서울문화정책 방향의 근간이 될 ‘문화시민도시기본조례’를 내년까지 제정한다. 서울형 유니버설 디자인을 2020년 70개소를 목표로 확대 적용한다.

문화 동아리를 활성화에도 나선다. 시민 오케스트라 등 문화동아리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마을예술창작소, 마을미디어 등 지역 기반 문화 플랫폼을 구축한다. 예술을 통해 소통, 공감하고 힐링하는 예술치유센터를 서울 시내 권역별 4개소 설치ㆍ운영한다.

서울시는 2020년까지 시민 문화권 선언과 실행계획 수립 등을 통해 기반 조성을 완료하고 추진동력을 확보한 뒤 2030년까지 ‘지역문화진흥법’에 근거한 ‘지역문화진흥 기본계획’ 수립에 대응한 매 5년 단위의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수립된 계획ㆍ사업 등을 꾸준히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고홍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비전 2030, 문화시민도시 서울 계획은 3년이 넘는 시간 동안 5000명이 넘는 시민과 전문가, 공무원이 참여해 자문과 토론을 거쳐 탄생했으며, 실행 과정에서 현재와 미래의 문화가치를 반영해 완성해갈 수 있도록 열린 계획으로 수립했다”며 “‘문화는 시민과 여러 세대가 함께 만들어 갈 때 지속가능하고, 그 깊이가 깊어지며 향기가 고와진다’는 보편적 진리가 담보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