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유도공원 가는 길 ‘걷고 싶은 거리’로

-영등포구, 지역명소로 육성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는 선유도역에서 선유도공원으로 가는 길 300m를 가로수길이나 경리단길처럼 ‘걷고 싶은 거리’로 조성한다고 28일 밝혔다.

구는 9호선 선유도역 2번과 3번 출구에서 선유도공원으로 가는 ‘양평로22길’을 쾌적한 보행환경을 만들어 지역명소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영등포구의 선유도 가는 길은 가로수가 울창하고 인도도 넓어 새로운 명소로 충분히 주목받을 수 있는 장점을 가졌다. 여기에 보행환경을 더 개선해 누구나 걷고 싶은 매력 넘치는 거리로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걷고 싶은 거리 만들기의 첫걸음으로 구는 지난 27일 지역주민 50명, 환경미화원, 공공근로자, 인근 점포 상인 등이 참여한 가운데 청결한 거리 조성을 위한 보행환경 개선 캠페인과 대청소에 나섰다. 가로화단을 청소하고 불법전단지 제거, 무단투기 쓰레기 수거, 시설물 물청소 등을 대대적으로 실시했다.

구는 이 외에도 조형물 등의 볼거리와 벤치 등 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등 걷고 싶은 거리 만들기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다양한 보행환경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선유도공원 가는 길을 보행자 중심의 걷고 싶은 거리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선사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