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발레복 입혔더니 승천하는 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소이현이 순백의 발레리나로 변신했다.

KBS 2TV 새 저녁일일드라마 ‘여자의 비밀(극본 송정림/연출 이강현)’에서 밝고 따뜻한 성품을 가진 ‘강지유’ 역을 맡은 소이현이 빛나는 미모에 8등신 자태를 자랑하는 발레리나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27일 오후 키이스트 공식 포스트(http://post.naver.com/keyeastofficial)를 통해 공개된 사진 속 소이현은 하얀 발레복 차림에 왕관을 쓴 채 발레 동작에 열중하고 있다. 이는 극 중 발레리나를 꿈꾸던 전도유망한 학생 시절의 모습을 담은 것으로, 세월을 역행하는 듯한 우월한 미모와 가늘고 매끈한 각선미가 시선을 집중시킨다.


소이현은 극 초반 등장하는 발레 장면을 위해 틈틈이 레슨을 받으며 연습에 매진한 끝에 우아한 백조를 연상시키는 발레리나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는 후문. 손 끝 하나, 시선 하나까지도 섬세하게 연출하며 촬영에 임해 관계자들의 찬사를 받는 등 남다른 열정을 쏟은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높인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에서 명명백백히 드러난 소이현의 몸매는 ‘설마 이 정도인가’라고 경탄을 자아낸다. 원래 늘씬한 배우이지만, 발레복은 어지간해서는 돼지로 변하는 극히 소화하기 어려운 복장이다. 그런데도 소이현은 뭇 현역 발레리나들 뺨치는 실루엣을 만들어내고 있다.

물론 이번 쵤영을 위해 훈련뿐아니라 몸매 관리도 받았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래도 놀라운 수준이다. 포토샵을 의심하는 목소리도 나올 지경이다.

27일 첫 방송되는 ‘여자의 비밀’에서 소이현이 연기하는 ‘강지유’는 밝고 순수한 천상 여자에서, 사랑하는 사람의 배신과 아버지의 죽음, 소중한 아이를 빼앗기는 시련을 거치면서 강인하게 변해가는 인물. 애끓는 모성애와 처절한 복수 등 자신을 둘러싼 비극의 실타래를 풀어내기 위해 점차 변모하는 입체적 캐릭터를 어떻게 풀어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소이현을 비롯해 오민석, 김윤서, 정헌 등이 출연하는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여자의 비밀’은 아버지의 복수와 빼앗긴 아이를 되찾기 위해, 새하얀 백조처럼 순수했던 여자가 흑조처럼 강인하게 변해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27일 저녁 7시 50분 첫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