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장경제연합회, 최대규 신임 회장 선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신성장경제연합회가 지난 27일 총회를 개최하고 최대규 뉴파워프라즈마 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신경련은 미래 신성장을 이끌어 갈수 있는 연매출이 일정규모 이상인 선도기업과 지역대학간의 유기적 협력을 견인하고 미래 신성장 유망 분야의 협단체 중심 연합체로, 현재 16개시도 지역본부(기업조직)와 지역협의회(대학조직), 정부출연기관 등이 참여하고 있다.

신경련은 “기업들의 미래 신성장사업을 창출하기 위해 ‘과학기술에 기반을 둔 미래 신성장사업 특별조치법’의 입법 청원을 준비 중”이라며 “종전의 정부주도의 방식이 아닌 민간이 주도하는 새로운 성장체제를 만들어 성장과 고용창출을 동시에 이룰수 있는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경련은 하반기에 리드비즈(신성장 선도기업) 1000개 사를 인증하고, 이 기업들의 미래 신성장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