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주한 미공군사령관에 버거슨 중장 내정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신임 주한 미공군사령관에 토머스 버거슨 미 공군장관실 의회 연락단장이 내정됐다고 미 국방부가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애슈턴 카터 국방장관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24일(현지시각)자로 버거슨 국장을 소장에서 중장으로 승진시켜 신임 주한미군 부사령관 겸 제7공군사령관에 내정하고 상원에 인준을 요청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토마스 버거슨 신임 주한 미공군사령관

버거슨 중장은 인준 과정을 통과하면 현 제7공군사령관인 테런스 오샤너시 중장을 대신해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오샤너시 중장은 대장 승진과 함께 공석인 태평양공군사령관으로 내정됐다.

버거슨 중장은 미 공군사관학교를 거쳐 지난 1985년 임관했으며, 전투비행대대장, 제1전투비행단장, 제3항공단장, 영국 주재 공군무관, 공군사령부 작전평가국장 등을 역임했다.

F-15와 F-22 전투기 등 비행 경력만 3100시간으로 미 공군지휘참모대학,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방위대학, 하버드대 존 F. 케네디 행정대학원 등에서 수학했고, 한국 근무는 이번이 처음이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