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국민의당ㆍ서영교, ‘의원’이라는 우월적 지위 악용한 일탈행위”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7일 “국민의당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의혹’과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보좌직원 가족채용’은 지금까지 확인된 사실로 볼 때 국회의원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악용한 명백한 일탈행위”라고 강력하게 비난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이를 가장 무겁게 받아 안아야 할 야당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의원은 이어 의혹에 대처하는 두 야당의 자세를 비판했다. 그는 “(더민주는) 관행을 들먹이며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급급했고 (국민의당은) 검찰수사를 지켜보겠다며 시간만 끌고 있다”며 “두 야당이 그렇게 떠들던 혁신과 새정치의 흔적은 어디서도 찾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기득권 타파와 불평등 해소라는 시대정신을 실현하려면 먼저 스스로에게 서릿발처럼 엄격해야 한다”며 “이번 사안에 대해 두 야당의 단호하고 엄정한 처리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끝으로 “국회 스스로 기득권을 먼저 내려놓는 특단의 실천이 최우선되어야 한다”며 “친인척 고용 등 ‘금수저정치’, 보좌진 월급상납 등 ‘갑질정치’, 표절ㆍ막말 등 ‘무자격정치’를 일소하고, 세비삭감 및 겸직금지, 그리고 불체포특권 제한 등 반복해서 국민의 불신을 조장하는 반칙과 특권 근절을 위해 국회차원의 공동 결의와 법 개정에 나설 것을 각 당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