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뉴욕발 여객기 화재…29시간 지연

[헤럴드경제] 뉴욕에서 인천으로 이륙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항공기에서 화재가 발생해 승객 400여명이 하루 넘게 발이 묶이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28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 24일(현지시간) 오전 11시30분 미국 뉴욕 존 F 케네디 공항에서 이륙을 준비 중이던 OZ222편 A380 기종 항공기에서 원인미상의 화재가 발생했다.

엔진과 기체가 이어지는 부위에서 연기가 피어오르는 것을 발견한 아시아나항공 측은 소방서에 신고해 화재를 진압하는 한편, 제조사인 에어버스 측 전문가들과 화재 원인조사에 착수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승객 400여명에게 비행지연 소식을 전하는 한편 대체기를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승객 400여명은 아시아나항공이 마련한 숙소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해당 노선은 이튿날 오후 6시를 넘겨서야 탑승을 재개했다.


이때 일부 승객들은 대체기 아닌 전날 화재가 발생한 기체임을 확인하고 거세게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측은 “엔진 화재로 의심돼 급히 대체기를 물색했지만 제조사와 공동정비 끝에 엔진이 아닌 부품 화재로 확인됐다”며 “정비 뒤 안전하게 비행에 투입됐지만 불안감을 느낀 승객들에게 전달을 제대로 못한 부분이 있다”고 해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