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전 공무원은 왜 출근때마다 삽화를 볼까?

[헤럴드경제=박정규(안양)기자]경기 안양시 공무원들은 출근과 동시에 자신의 PC에서 반드시 접하는 것이 있다. 바로 청렴삽화다. 음주운전이나 뇌물을 수수한 공무원은 결국 처벌을 받게 된다는 것이 핵심이다. 매주 내용을 달리하며 연재된다.

이번주는 5대 비위 제로 180일째라는 내용이 이어진다.

안양시가 5대 비위가 멈춘지 180일을 넘어서면서 청렴도시를 향한 순항을 계속하고 있다. 28일에는 출근시간대를 이용해 직원대상 5대 비위 근절을 위한 청렴캠페인을 펼쳤다.


5대 비위는 음주운전 성희롱 성폭행 금품(향응)수수 공금유용 등으로 공직자로서는 당연히 금기시되는 사항들이다. 시는 위반할 경우 기본적 징계 외에 보직박탈과 전보 등의 조치를 방침으로 정해놓았다.

이날 캠페인은 부서별 한명씩 위촉된‘청렴지기’와 공직입문 1년 미만 새내기공무원들로 구성된 ‘청렴동아리’ 4급 이상 간부공무원 등 40명이 중심이 됐다.

이들은 시청사 출입구와 주차장 주변에서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5대 비위 척결과 공익 및 클린신고를 안내하는 유인물을 배부하며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특히‘5대 비위발생 제로 180일째!’라는 문구의 피켓도 등장해 자긍심을 높임과 아울러 지속될 것이 요구됨을 암시하기도 했다. 실제로 시에서는 올해 들어 음주운전 및 비리에 따른 적발 건수가 전무한 상태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제2의 안양부흥으로 가는 길목에 공직자의 청렴성이 있다며 모두가 생명과도 같이 소중하게 여겨야 할 것”이라고 했다.

캠페인은 구청과 동주민센터, 외청 등 시산하 전 기관과 의회사무국에서도 별도로 추진된다. 오는 30일 시청, 구청 등에서 또 한차례 직원대상 청렴캠페인을 실시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