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2명 집단 성폭행’ 고교생 22명 5년만에 덜미

“술마신것 이르겠다“ 협박하며 불러내 범행
경찰, 특수강간 등의 혐의로 4명 영장 신청
군인 12명은 신병인계…도주 1명 오늘 체포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고등학생 때 여중생 2명을 성폭행했던 남성 22명이 5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이 인지해 수사가 시작됐던 이 사건은 피해자들이 상담센터에서 수차례 상담을 통해 깊이 숨겨 뒀던 마음 속 응어리를 털어내면서 실마리를 잡을 수 있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특수강간과 공동상해 혐의로 A 씨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군 복무 중인 피의자 12명은 조사를 마치고 군으로 신병을 인계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A 씨 등 4명은 고등학생이던 2011년 9월 서울 모처에서 술을 마시던 여중생 B양과 C양을 보고 “학교에 얘기하겠다”고 협박해 며칠 후 동네 뒷산으로 둘을 불러냈다. 이들은 B 양과 C 양에게 술을 강제로 마시게 한 후 B 양이 정신을 잃자 성폭행했다. 얼마 후에는 A 씨 등 22명이 같은 방법으로 B 양과 C 양을 불러내 술을 억지로 먹인 후 성폭행했다.

피해자들은 당시 상처로 학업을 중단했고, 우울증 등으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하지만 가해자인 A 씨 등은 대학이나 직장을 다니며 평범하게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가해자 중 3명이 다른 사건에 연루돼 구속 수사를 받다가 담당 수사관이 인지해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은 충격이 너무 큰 나머지 외부와 차단된 삶을 살고 있어 진술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렸다”며 “상담센터를 연결해주며 설득하니 올해 3월 심리적으로 안정이 됐다고 해서 고소장을 받고 수사를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A씨 등이 처음에는 기억나지 않는다며 발뺌을 했으나 계속 추궁하니 결국 범행을 털어났다”며 “한명은 조사 중 도주했으나 오늘(28일) 새벽에 체포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