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EU탈퇴 충격파…국제유가 또 하락

[헤럴드경제]국제 유가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충격으로 또 하락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 WTI 8월 인도분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2.8% 떨어진 배럴당 46달러 33센트에 거래를 마쳤다.

WTI는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브렉시트 결정 이후 2거래일 동안 7.5%가 떨어졌다.


런던 선물시장의 8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3.1% 낮은 배럴당 46달러 93센트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브렉시트는 유럽과 영국의 경제성장, 나아가 글로벌 성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는 원유의 수요가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으로 이어져 국제유가의 약세 요인으로 작용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