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영국 국민 결정 존중…브렉시트 영향 예의주시”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외교부는 28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에 대해 영국 국민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각 분야에 미칠 영향을 면밀히 분석해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브렉시트와 관련, “우리 정부는 영국 국민들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영국의 EU 탈퇴 결정이 우리와의 양자 관계는 물론, 지역ㆍ글로벌 차원에서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영국이 EU에 탈퇴를 공식통보한 이후에도 EU와의 탈퇴 협상에 약 2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정부는 이러한 기간 동안 영국과 EU간 협상 동향 등을 봐가면서 정치ㆍ경제 등 제 분야의 단기 및 중ㆍ장기 영향을 면밀히 분석해 대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브렉시트 이후 한영관계에 대해서는 “영국의 EU 탈퇴 결정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한영간 포괄적ㆍ창조적 동반자관계와 한ㆍEU간 전략적 동반자관계에 기초해 정치ㆍ경제 등 각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지속 발전시켜오고 있다”면서 “특히 우리나라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면서 지역ㆍ글로벌 사안에서 유사한 입장을 가진 영국 및 EU와는 북한 핵 및 인권 문제와 관련해서도 긴밀한 공조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브렉시트 이후 한국에 미칠 영향을 면밀하게 분석하면서 외교적 대응을 모색중이다.

윤병세 장관은 전날 외교부 국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브렉시트에 따른 파급영향에 대해 논의를 가졌다.

임성남 제1차관은 영국측 요청에 따라 28일 저녁 휴고 스와이어 영국 외교부 국무상과 통화를 갖고, 29일에는 게하르트 사바틸 주한 EU대사를 만나 의견을 교환한다.

이밖에 국립외교원은 내달 1일 사바틸 주한 EU대사와 찰스 헤이 주한 영국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브렉시트 관련 공개 강연회, 그리고 5일에는 국내 전문가들을 초청해 브렉시트의 정책적 함의를 점검하는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우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