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2.4원 오른 1,182.3원 마감…브렉시트 여파 지속

[헤럴드경제]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여파가 계속되며 원·달러 환율이 1,180원대로 상승했다.

2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달러당 1,182.3원으로 전 거래일 종가보다 2.4원 올랐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5.6원 내린 1,174.3원에 장을 시작했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24일 예상을 깨고 브렉시트 투표가 가결되자 무려 29.9원 급등했다.


이날도 불확실성이 커진 데 따른 큰 변동성이 이어졌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의 급등에 따른 조정으로 이날 5.6원 하락 출발했으나, 유로화 가치가 하락하는 등 역외에서부터 불확실성이 커진 데 따른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나타나자 이내 오름세로 전환했다.

개장 이후 꾸준히 상승 곡선을 그린 원·달러 환율은 장중 한때 1,188.5원까지 상승했다.

이후 외환당국의 미세조정(스무딩오퍼레이션)에 대한 경계심이 부각되고, 반기 말을 맞은 수출업체의 네고(달러화 매도) 물량이 나오면서 상승 폭을 줄여 1,182.3원에 장을 마감했다.

24일 최대 33.2원의 변동 폭을 보인 데 이어 이날도 최대 14.2원의 높은 변동성을 나타낸 원·달러 환율은 앞으로도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