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인구 33만’ 아이슬란드의 기적…첫 본선서 잉글랜드 꺾고 8강행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작은 나라의 큰 기적이었다. 인구 33만명의 아이슬란드가 유로 본선 첫 진출 만에 축구 종주국 잉글랜드마저 꺾고 유로 2016 8강에 오르는 대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FIFA 랭킹 34위 아이슬란드는 28일(한국시간) 프랑스 니스 알리안츠 리비에라에서 열린 유로 2016 16강전에서 잉글랜드(11위)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아이슬란드는 본선 첫 진출에서 8강 신화를 일구며 다음 상대인 개최국 프랑스와 준준결승서 또 한 번의 기적을 꿈꾸고 있다.


선제골은 잉글랜드의 몫이었다. 전반 4분 아이슬란드 골키퍼 하네스 할도르손이 잉글랜드 라힘 스털링에 깊은 태클을 하다 페널티킥 기회를 내줬고 이를 웨인 루니가 키커로 나서 성공시켰다.

그러나 아이슬란드는 위축되지 않고 곧바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잉글랜드를 움찔하게 한 매서운 반격이었다.

전반 6분 아론 권나르손이 페널티 지역 인근에 있던 카리 아르나손에게 롱 스로인을 연결했고 아르나손은 헤딩으로 골문 앞으로 쇄도한 라그나르 시구르드손에게 넘겼다. 시구르드손은 오른발 인사이드 발리슛으로 밀어 넣어 동점골을 기록했다.

아이슬란드은 추가골까지 터뜨렸다. 전반 18분 역습 기회서 구드문드손-길비 시귀르드손-욘 다디 보드바르손으로 이어지는 빠른 패싱플레이를 펼쳤다고 시그도르손이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 결승골을 뽑았다.

이후 아이슬란드는 수비벽을 높게 쌓으며 남은 시간 잉글랜드 공격을 빈틈없이 막아내 기적같은 승리를 지켯다.

유로 본선에 처음 오른 아이슬란드는 조별리그에서 포르투갈(8위), 오스트리아(10위), 헝가리(20위)와 한 조에 묶여 고전이 예상됐지만 포르투갈, 헝가리와 연달아 비기고 오스트리아를 꺾으면서 16강에 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아이슬란드에서는 5명이 모이면 그 중 한 명은 축구 국가대표팀에 아는 사람이 있다’고 할 만큼 작은 나라이지만 아이슬란드의 인구 대비 축구 코치 자격증 보유자 비율은 ‘종가’ 잉글랜드보다 많다. 지금까지 월드컵 축구대회 본선에 오른 최소 인구 국가는 2002년 대회의 트리니다드 토바고(120만 명)이다. 아이슬란드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유럽지역 예선에서 최종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했지만 크로아티아에 져 본선 진출의 꿈은 아직 이루지 못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