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부총리 “조선업종 6만명 실질 가능성…추경안 최대한 빨리 국회 제출”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구조조정이 본격화하면 조선업종에서만 6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며 이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2016년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부총리는 “추경 편성 등 가용한 정책수단을 적극적으로 동원해 단기 여건 악화에 신속히 대응하면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등 중장기적으로 세계경제의 중대한 변곡점이 될 수 있는 흐름에 한발 앞서 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관련한 합동브리핑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그는 “추경 효과가 한시라도 빨리 국민께 전달될 수 있도록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국회에 제출토록 하겠다”면서 “대외여건 악화, 기업 구조조정 등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일자리와 민생안정에 특화된 추경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급박한 경제 상황을 고려해 국회에서 일자리와 민생이라는 추경 목적을 충실히 살려 조속히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결정 이후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지금껏 겪어보지 못한 이번 사태의 진행과정에서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또 다른 먹구름이 드리우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대내 여건과 관련해서는 “민간부문의 활력이 좀처럼 살아나지 못하고 있고 일자리 여건도 좋지 않다”며 “앞으로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 내년 말까지 조선업종에서만 6만명이 일자리를 잃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고 우려했다.

유 부총리는 “정부는 이처럼 엄중한 경제상황 속에서 비상한 각오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마련했다”며 “다시 한 번 심기일전해서 전열을 가다듬고 우리 경제를 반드시 살려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70% 고용률 목표 달성이 어렵다는 점을 들며 “70% 목표를 포기한 것은 아니며 최대한 고용률을 높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부정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시행이 내수에 미치는 부정적 효과와 관련해서는 “법 시행의 효과가 특정 업종에 집중된다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며 특정 품목의 소비감소로 일부 업종에 피해가 집중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대주조선에 자금지원에 핵심 권력층이 개입했다고 폭로해 파문을 일으켰던 홍기택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부총재의 휴직 보도와 관련해서는 “개인적인 일로 그런 결정을 내렸고 이사회에서 (휴직 신청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