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범 아들’ 이정후, 넥센에 1차 지명 “아버지보다 뛰어난 선수 되겠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바람의 아들’ 이종범 전 코치의 아들 이정후(18·휘문고)가 넥센 히어로즈 유니폼을 입고 프로 무대에 데뷔한다.

넥센은 27일 2017년 신인 1차 지명선수로 내야수 이정후를 선택했다. 아버지 이종범(1993년 해태 타이거즈)에 이어 부자 1차 지명이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넥센 구단은 “빠른 배트 스피드와 부드러운 스윙으로 다양한 구종에 대처할 수 있으며, 고교선수답지 않은 수준급 콘택트 능력을 보유했다”고 평가했다.


키 185㎝, 몸무게 78㎏의 내야수 이정후는 아버지를 닮아 빠른 주력과 주루 센스까지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습번트와 도루 성공률도 높으며 수비에서도 넓은 범위와 강한 어깨, 민첩한 움직임까지 돋보인다는 평가다. 고교 통산 42경기에서 타율 0.397(144타수 55안타) 1홈런 30타점 44득점 20도루를 기록했다.

이정후는 “넥센에 1차 지명으로 입단해 정말 기쁘다. 넥센은 선수 육성이 뛰어난 구단인데, 어서 합류해 선배들과 훈련하며 많은 걸 배우고 싶다”면서 “팀유격수인 김하성 선배의 고교 시절 활약을 기억한다. 새로 시작한다는 생각으로 차근차근 준비해 꼭 아버지보다 뛰어난 선수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